바람난 가족

2004년 2월 26일 오후 6시 30분

임상수, 드라마(에로틱), 2002, 104분


영작은 돈 안되는 일 마다 않고 올바른 일이라면 도맡아 하는, 비교적 정의로운 30대 변호사이다. 그의 아내 호정은 전직 무용수였지만 현재는 동네 무용학원에서 춤추는 것이 전부인 30대 주부이다. 모범적인 변호사이자 가장이 되기를 희망하는 영작과 평범한 삶에 질린 호정 부부 그리고 입양한 7세 아들 수인, 이렇게 셋이 한가족이다. 부부는 아들을 무척이나 사랑하지만 아들 수인은 요즘 자신이 입양아라는 사실 때문에 혼란을 겪고 있다. 영작은 겉보기에는 바람직하기 이를데 없는 남편이지만 호정은 그와의 섹스에서 더 이상 오르가즘을 느끼지 못한다. 남편은 맘도 몸도, 변하는 것 아니냐고 일축해버린다. 영작의 아버지 창근은 6.25 때 가족을 잃어버린 아픈 기억에 평생을 오로지 술에 의존하여 살아온 중증 알코올 중독자로 간암말기 선고를 받았다. 아내인 병한과는 섹스 한 번 안한지 15년이 지났다. 영작은 한참 나이어린 애인과 바람이 나고 호정은 머리에 피도 안마른 옆집 고삐리와 바람이 난다. 성에대한 호기심과 열망으로 가득한 열입곱살 소년의 맹랑한 대쉬가 제법 호정을 자극해, 그녀는 고삐리에게 한 수 가르쳐 주기로 한다. 이러던 그들의 삶도 생각지도 못한 사건이 생기면서 급박하게 흘러가는데.....

Miro Y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