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술단 30주년 기념 창작가무극 <놀이>

2016년 11월 10일 (목), 11일 (금) 오후 7시

NYU Skirball Center (566 LaGuardia Place, New York, NY 10012)

티켓 : E $80 / R $100 / S $120 / VVIP $200

티켓 : E $80 / R $100 / S $120 / VVIP $200

두드리고 춤추고 노래하라!”
(재)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놀이>가 11월 10일(목)과 11일(금) 양일간 미국 뉴욕의 Skirball Center에서 공연한다. 올해로 창단 30주년을 맞이한 서울예술단이 메인 프로그램으로 선보였던 <놀이>는 최종실 예술감독을 주축으로 전 단원이 하나가 되어 선보인 새로운 형식의 가무극으로 서울 공연에 이어 뉴욕 공연을 앞두고 있다.

당신의 심장을 두드리는 놀이
언어에는 장벽이 있지만 음악에는 장벽이 없다. 창작가무극 <놀이>는 장벽이 없는 언어인 음악, 그 중에서도 타악에 중점을 둔 작품이다. 한국적인 소재를 찾아 무대에 승화시켜온 서울예술단은 우리 문화예술의 대중화와 현대화에 중점을 두고 세계와 소통할 수 있는 작품개발에 주력해왔다. <놀이>는 동서양 악기의 콜라보레이션을 바탕으로 한국무용에 세계의 다양한 춤을 더해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글로벌 퍼포먼스를 지향하는 작품이다. 그동안 서울예술단이 지향해온 가무극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악(樂)을 강화한 이 작품을 위해 전 단원이 액터-뮤지션으로 거듭났다. 라틴 전통 드럼인 스틸드럼, 인도네시아 발리의 악기인 가믈란과 토펭 댄스 등 쉽게 접할 수 없는 이국적인 음악과 춤을 단원들이 라이브로 선보이는 가운데 한국 관객들은 물론 세계인의 심장을 두드릴 120분간의 신명나는 놀이가 펼쳐진다.

<놀이> 공연의 포인트
· 서울예술단 단원들의 ‘땀’과 ‘흥’이 가득한 공연
· 신나게 듣고, 보고, 즐기는 종합선물세트
· 음악과 춤으로 국경을 뛰어 넘는다
· 관객과 소통하는 양방향 공연

시놉시스
음악과 춤이 있다면 어디든 간다
한국을 대표하는 공연을 꿈꾸며 여느 날과 마찬가지로 연습에 매진하고 있던 예술단 단원인 인구, 영신, 상현, 영두 4명은 급작스레 해외연수를 떠나게 된다. 네 사람이 처음 도착 한 곳은 인도네시아 발리. 이들은 전통악기 가믈란을 연주하고 토펭 댄스를 추는 원주민들과 이내 친해지지만 인구가 억류되는 해프닝을 겪는다. 하지만 여정을 멈출 수는 없다. 남은 세 사람은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 도착해 음악가 가족과 만나게 되고 이들을 통해 다양한 사랑의 감정을 음악에 담는다. 다음 행선지인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인구와 재회한 단원들은 예술학교의 워크숍 공연을 도와주는가 하면, 남미의 트리니다드 토바고에서는 스틸밴드에 합류해 브라질 타악을 경험하고, 뉴욕 브로드웨이의 재즈 클럽에서는 자유와 소울을 배우며 한 걸음 성장한다. 그렇게 5개국의 여정을 통해 예술과 사랑 그리고 인생을 배우고 돌아온 이들은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의 색을 더해 그들만의 공연을 구상한다. 그리고 전통과 현대, 한국과 세계, 세대를 뛰어 넘는 글로벌 퍼포먼스‘놀이’가 시작된다.

이번 공연 티켓 구매 관련 문의는 NYU Skirball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888-611-8183 로 전화하거나 NY Radio Korea 718-358-9300 ext. 120 로 연락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