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RI 2018 APAP Showcase: The Global Sounds of Korea

2018년 1월 13일(토), 오후 7시

Rockwood Music Hall, Stage 2
(196 Allen St., NYC)

 


티켓: $20

한국 월드뮤직 연주자들의 북미 진출을 위해 활발하게 활동중인 뉴욕 기반의 에이젼시인 소리 (SORI; 대표: Shawn Choi) 주최로 오는 1월 13일 토요일, 전통, 재즈, 팝, 월드뮤직 등 다양한 음악을 경험할 수 있는 한국 월드뮤직 그룹 세 팀의 공연을 한 무대에서 선보인다. 맨하탄 최고의 공연 클럽 중 하나인 락우드 뮤직홀 (Rockwood Music Hall)에서 갖는 이번 공연은 매년 1월 뉴욕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공연 마켓인 APAP (미국 공연 기획자 협회) 컨퍼런스의 공식 행사로 한국 음악 쇼케이스로는 유일한 프로그램이다.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의 예술경영지원센터에서 일부 지원하는 이번 콘서트에서는 한국 대표 월드 뮤직 밴드 ‘고래야’, 2017년 KBS 국악대상 수상자인 가야금 연주자 박경소와 음악인류학자이자 재즈드러머인 김책의 듀오 밴드 ‘박경소X김책’, 그리고 한국 2세 바이올린 연주자, 루퍼, 보컬리스트인 ‘Joe Kye’ 가 한 무대에 오른다.

 

참여 아티스트 소개

 

#고래야

전통음악과 대중음악의 경계를 허무는 이 시대의 한국음악!

고래야는 4명의 한국 전통음악 연주자와, 1명의 기타리스트, 1명의 월드 퍼커셔니스트로 이루어진 국악/월드뮤직 그룹이다. 한국 전통악기의 개성을 잃지 않으면서 전 세계의 다양한 전통음악과 현대의 대중음악을 접목해 전통음악과 대중음악의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한국음악을 선보인다.

2011년에는 북촌창우극장에서 주최하는 신진국악 콘테스트 “천차만별 콘서트”에 참가하여 대상을 수상하였으며, 같은 해에 CJ문화재단에서 후원하는 대중음악지원 프로그램 Tune up 뮤지션으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2012년에는 KBS의 밴드서바이벌 프로그램 <Top밴드 2>에 참가하여 top16의 성적을 거둬 화려한 록음악 속에서도 국악밴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같은 해 벨기에에서 열리는 월드뮤직 페스티벌 “Sfinks Mixed”에 초정되어 유럽 4개국 순회 공연을 했고 2013년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2015년 프랑스 깐느 MIDEM. 2016년 캐나다 Mundial Montreal에 참여하는 등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17년에는 여름에는 뉴욕 맨하탄 센트럴 파크에서 열리는 썸머스테이지 뉴욕 (Summerstage NYC) 무대에 32년만에 오른 한국 최초의 밴드가 되었고, 뉴욕 링컨센터,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컬츄라 페스티발 (Cultura Festival), 선페스트 (Sunfest), 등의 북미 투어 뿐 아니라, 벨기에, 스페인, 헝가리, 브라질, 우루과이, 대만 등 수많은 성공적인 투어를 가졌다.  


 

#박경소 x 김책

가야금 연주자이자 작곡자, 즉흥연주가인 박경소는 전통과 현대를 오가며 그것의 경계를 허무는 오늘의 음악인이다. 2008년 솔로 데뷔 이후 <가장 아름다운 관계>(The Most Beautiful Connection, 2015)를 포함한 두 개의 정규 앨범과 <이웃이 되어주세요>(Be My Neighbor, 2014)를 포함한 4개의 싱글과 EP앨범을 발표하며 오랜 역사를 가진 가야금이라는 악기의 명맥을 현시대에 맞게 이어나가고 있다. 2012년부터 유럽, 미국, 남미 등을 중심으로 활발한 해외 활동을 전개하며 여러 뮤지션들과의 듀엣 및 협연과 수 차례의 솔로 무대들을 선보이며 커다란 호평을 받았다. 이를 통하여 박경소의 무경계적 음악적 가능성을 세계에 알릴 수 있었고 가야금을 연주하는 뮤지션으로서의 활동 영역을 넓혀간다. 2017년 KBS 국악대상 현악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21세기를 대표하는 한국의 음악인이자 예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말을 익히기도 전에 피아노와 만돌린 기타로 음악을 시작한 김책은, 청소년기에 이미 뉴욕으로 건너가 정식 레슨과 수많은 잼세션 연주에 참여했다. 김책은 부산대학교 예술대학에서 국악이론 학사,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에서 인류학 석사, 서울대학교 사범대학에서 음악교육학 박사를 수료한 음악인류학자이자 한국 최고의 재즈드러머 중 한 명으로 국내에 몇 안 되는, 이론과 플레이가 일치하는 젊은 음악가로 '가장 포용력 있고 넓은 스코프의 연주들을 선보인다’고 평가 받고 있다. <한국 재즈학의 지위와 의미에 관한 음악교육학적 재고찰> 논문으로 2016 한국음악교육학회 차세대 우수논문상을 수상하였으며, 김책-정재일 이중주음반 <The Methodologies>는 2010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연주음반상을 수상하였다.

박경소와 김책은 2017년부터 듀엣으로 호흡을 맞춰 오고 있으며 가야금과 재즈드럼만으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새로운 수준의 음악적 경험을 선사하면서 비평가들과 관객들에게서 수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Joe Kye

한국에서 태어나 시애틀에서 자란 전자 바이올린 연주자이자 보컬리스트인 Joe Kye는 2013년 음악 활동을 시작한 이래 “감동적인 세계를 선사한다”, “경외롭다” 라는 미국 내 매체의 격찬을 받고 있다. 한인, 이민자라는 개인의 경험을 음악으로 표현하며 인디록, 재즈, 클래식, 팝, 민속음악 등을 혼합하며 독특한 사운드를 선보인다. 혁신적인 디지털 효과 그리고 리듬을 반복하는 기법인 루핑(looping)을 사용하고, 대중성 있는 멜로디, 달콤한 보컬 등을 이용하여 “한 명의 연주자가 매혹적인 교향곡”을 만들어 선보인다.

예일대학교에서 음악과 문화를 전공한 후, 전임 고등 교육자로서 음악을 전공했다. 2015년 EP인 Joseph in the Well이 발표 된 후, Kye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첼리스트인 Yo-Yo Ma와 Bernie Sanders 상원의원의 공연과 NPR의 Science Friday에 전국적으로 방송된 공연으로 미국 전역을 투어하고 있다. 2018년 새로운 앨범인 Migrants 발매를 앞두고 있으며 이번 2018년 소리 쇼케이스에서는 새 앨범의 음악을 퍼커션 연주자와 듀엣으로 선보인다.

이번 SORI 쇼케이스는 2시간 동안 세 팀의 공연을 연속으로 선보이며 티켓은 $20로 소리 홈페이지 www.sori.nyc 에서 구입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Shawn Choi, shawn@sori.nyc; 646-537-5426로 하면 된다.

 

Miro Y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