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리아 (2003)

2004년 8월 26일, 6:30 PM

김기덕/이재용, 이수길, 드라마, 2003, 95분


“인도에 바수밀다 라는 창녀가 있었어. 그런데 그 창녀랑 잠만 자고 나면 남자들이 모두 독실한 불교 신자가 된데.. 날 바수밀다 라고 불러줄래? “ 유럽 여행을 갈돈을 모으기 위해 채팅에서 만난 남자들과 원조교제를 하는 여고생 여진'곽지민 분'과 재영'서민정 분'. 낯 모르는 남자들과 만나 섹스를 하면서도 항상 웃음을 잃지않는 재영.여진은 남자들과의 만남과 섹스에 의미를 부여하는 재영을 여진은 이해 할 수가 없다 .여진에게 어린 여고생들의 몸을 돈을주고 사는 남자들은 모두 더럽고 불결한 존재일 뿐이다.그러던 어느날, 모텔에서 남자와 만나던 재영은 갑자기 들이닥 친 경찰들을 피해 창문에서 뛰어 내려 여진의 눈 앞에서 죽게 된다. "돈 안 받을게요. 지난번 돈도 돌려줄게요. 그럼 편해지죠?” 재영의 죽음에 커다란 충격을 받은 여진은 재영의 죽음을 위로하기 위해 재영 의 수첩에 적혀 있는 남자들을 차례로 찾아간다. 재영대신 남자들과 원조교제 를 하는 여진. 원조 교제 후 재영이 전에 받았던 돈을 여진이 차례로 돌려주자 남자들은 오히려 평안을 얻게 된다. 남자들과의 잠자리 이후 남자들을 독실한 불교 신자로 이끌었던 인도의 바수밀다와 같이 여진 또한 관계를 맺은 남자들 을 차례로 정화해 나간다. “ 인간도 아닌 새끼. 그 어린 게 들어갈 구멍이 어디 있다고…” 사건 현장에 나갔다가 우연히 옆 모텔을 보게 된 형사 영기'이얼 분'는 모텔에 서 남자와 함께 나오는 여자가 자신의 딸 여진임을 알게 된다. 아내 없이 오직 하나뿐인딸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영기에게 딸의 매춘은 엄청난충격으로 다가 오고, 이후 영기는 계속해서 여진을 미행하기 시작한다. 하루하루 남자들을 만나는 여진을미행하던 영기는 여진과만나는 남자들에게 접근하기시작하는데..

Miro Yoon